• 북마크
SDKOREANS

전체분류

  • 광고 샘플 1
  • 광고 샘플 2
  • 광고 샘플 3
  • 광고 샘플 4

[알리미_동정] “도파민 쓰나미가 뚫은 길이 중독”

본문

27일 청소년 정신건강세미나
“실패 아닌 치료해야 할 질병”

중독 치료 전문가인 권영선 상담사가 청소년들과 학부모들을 위해 중독의 원리와 위험성에 대해 강조하고 있다.

중독 치료 전문가인 권영선 상담사가 청소년들과 학부모들을 위해 중독의 원리와 위험성에 대해 강조하고 있다.

청소년들에게 약물, 마약, 게임 중독에 관한 경각심을 일깨우고 정신 건강관리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세미나가 지난 27일 한인연합감리교회에서 열렸다.
 
‘엘림심리상담센터’와 청소년 단체 ‘TYP’가 공동 주최한 이번 세미나에는 중독 전문 치료사인 권영선 상담사가 나와 청소년과 가족들의 이해를 돕는 다양한 정보를 제공했다. 권 상담사는 “중독은 신경전달물질인 도파민의 과도한 분비로 인한 신경계 질환의 일종”이라며 “인간의 뇌는 본래 뇌신경 흥분 전달 물질인 도파민을 한 번에 과다하게 수용할 수 없게 디자인되어 있다”고 말하고 “만일 어떤 이유로 도파민의 쓰나미를 맛보게 되면 그 경로가 형성되어 더 많이 더 강한 보상을 원하게 되는 중독으로 발전되고 이렇게 형성된 경로는 절대 지워지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권 상담사는 “더욱이 치명적인 약물뿐 아니라 청소년들이 쉽게 빠질 수 있는 비디오 게임이나 음란물 시청 또한 정상적인 도파민 수치를 훨씬 뛰어넘는 명백한 중독상태로 쉽게 빠져들게 된다”면서 “이 정도는 괜찮겠지 하는 안일한 생각은 절대 금물”이라고 밝혔다.  
 
또 이날 세미나에서는 최근 청소년들이 쉽게 접할 수 있어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하고 있는 각종 약물에 대해 참석자들이 알기 쉽게 설명됐고 특히 펜타닐의 위험성이 집중적으로 거론됐다. 권 상담사는 “누구든지 중독의 기미가 있다면 이를 일찌감치 알아차리고 치료를 받게 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면서 “뇌가 중독되는 것을 완전히 없앨 수는 없지만 치료방법은 분명히 있으니 숨지 말고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자리에 참석한 최예린 양은 “뇌에서 중독이 어떻게 형성되는지 이해할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고 말하고 “흔히 중독이라면 심각한 약물 중독 등만을 떠올렸는데 이 세미나를 통해 누구든지 쉽게 빠져들 수 있는 약한 수준의 중독 또한 매우 위험하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소연 양은 “중독을 개인적인 실패로만 치부할 것이 아니라, 치료를 받아야 하는 의학적 장애이자 질병이라는 사실이 새로웠다” 고 말했다.  
 
학부모 참석자인 안수나 씨는 “약물에 무방비하게 노출돼 있는 세상이다 보니 아이들을 세상에 내보내는 것이 갈수록 무섭지만 이런 유용한 세미나를 통해 정보를 축적하고 자녀 스스로 위험에 맞설 수 있도록 각별히 교육하는 것의 중요성을 새삼스럽게 깨달았다”라고 밝혔다.
 

글·사진=서정원 기자 


전체 1,131 건 - 1 페이지
제목
회원사진 SDKoreans 1,218 2022.12.09
회원사진 SDKoreans 1,054 2022.12.09
회원사진 SDKoreans 1,086 2022.12.09
회원사진 SDKoreans 1,020 2022.12.09
회원사진 SDKoreans 1,395 2022.12.06
회원사진 SDKoreans 1,067 2022.12.06
회원사진 SDKoreans 1,150 2022.12.06
회원사진 SDKoreans 1,194 2022.12.06
회원사진 SDKoreans 1,158 2022.12.02
회원사진 SDKoreans 1,152 2022.12.02
회원사진 SDKoreans 1,283 2022.12.02
회원사진 SDKoreans 1,096 2022.12.02
회원사진 SDKoreans 1,088 2022.12.02
회원사진 SDKoreans 1,183 2022.12.02
회원사진 SDKoreans 1,072 2022.11.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