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SDKOREANS

전체분류

  • 광고 샘플 1
  • 광고 샘플 2
  • 광고 샘플 3
  • 광고 샘플 4

[SD뉴스] 펜타닐 유통조직 소탕 나선다

본문

글로리아 시장 행정명령 발효
관련 시조례 입안 서둘러 추진





94edb7ea584451a5cb412ca7213fbe53_1670031293_5226.jpg
 

날이 갈수록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펜타닐(Fentanyl)’의 오남용 및 불법유통을 뿌리 뽑기 위해 샌디에이고 시정부가 팔을 걷어붙이고 나섰다.
 
토드 글로리아 시장은 지난달 29일 펜타닐 불법유통 근절을 시경찰국 등 산하 법집행기관들의 최우선 과제로 삼는 행정명령을 발효했다. 이에 따르면 시경찰국은 앞으로 이 강력한 마약성 진통제 불법유통 조직의 소탕에 가능한 모든 역량을 집중하게 된다. 또 이와 함께 주정부 및 연방정부와 보조를 맞춰 ‘펜타닐 불법유통 근절 캠페인’에 동참하고 관련 시조례의 입안도 추진한다.
 
시정부가 이같이 적극적으로 나서게 된 것은 이 약물의 오남용 문제가 이미 심각한 수준으로 전개되고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시경찰국에 따르면 2021년 한 해 동안 샌디에이고시에서 800여 명 이상이 펜타닐 오남용으로 사망했다.
 
특히 펜타닐은 홈리스들 사이에서 매우 활발하게 유통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지난해 이 약물의 오남용으로 사망한 사람 중 113명이 홈리스였다. 5년 전 펜타닐 오남용으로 숨진 홈리스가 2명에 불과했다는 시경찰국의 자료와 비교하면 오남용이 얼마나 심각한지 알 수 있다.
 
글로리아 시장은 “펜타닐 오남용으로 우리 이웃에서 벌어지고 있는 상황은 매우 심각하다”면서 “시장으로서 펜타닐 불법유통을 막는 일에 모든 권한을 행사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데이빗 니슬레이스 시경찰 국장은 “ 우리 사회 각계각층의 많은 이웃들의 삶이 이 약물로 인해 파괴되고 있다”면서 “샌디에이고 시경찰국은 펜타닐 불법유통을 근절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영민 기자 

전체 1,131 건 - 1 페이지
제목
회원사진 SDKoreans 1,218 2022.12.09
회원사진 SDKoreans 1,054 2022.12.09
회원사진 SDKoreans 1,086 2022.12.09
회원사진 SDKoreans 1,020 2022.12.09
회원사진 SDKoreans 1,395 2022.12.06
회원사진 SDKoreans 1,067 2022.12.06
회원사진 SDKoreans 1,150 2022.12.06
회원사진 SDKoreans 1,194 2022.12.06
회원사진 SDKoreans 1,158 2022.12.02
회원사진 SDKoreans 1,151 2022.12.02
회원사진 SDKoreans 1,282 2022.12.02
회원사진 SDKoreans 1,095 2022.12.02
회원사진 SDKoreans 1,087 2022.12.02
회원사진 SDKoreans 1,182 2022.12.02
회원사진 SDKoreans 1,071 2022.11.29